News Autonomous a2z

News


Press 오토노머스에이투지, 자율주행 자동차 국제협력 업무협약

페이지 정보

작성자 Autonomous a2z 조회 449 작성일 2023-06-02

본문

글로벌 자율주행 기업 오토노머스에이투지(대표 한지형)가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자율주행 관련 주요 정부기관들과 ‘자율 주행 자동차 국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국토교통부 산하 공공기관인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용복)은 국민의 안전을 위해 다양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공단 부설 기관인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 이하 연구원)은 1987년 설립돼 제작결함조사, 자동차안전도평가, 안전기준 국제조화 사업 등을 수행하는 국내 유일의 자동차 안전 관련 전문 기관이다. 특히 세계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실험도시(K-City)를 준공(2018년) 및 개방해 민간의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싱가포르 자율차연구센터(CETRAN, Centre of Excellence for Testing & Research of Automomous vehicles at NTU)은 난양공과대학교(NTU) 내부에 위치한 싱가포르 유일의 자율주행차 테스트베드로, 육상교통청(LTA)과 협업하여 자율주행차 관련 정책 수립을 주도하고 있다. 때문에 싱가포르가 매년 전세계 자율주행정책 1위 국가로 평가를 받는 데에 중대한 시발점이 되고 있다.


오토노머스에이투지는 국내에서 가장 많은 자율주행자동차를 공공도로에서 운행 중이며, 미국에서 발표한 ‘글로벌 자율주행 기술순위 평가’에서 대한민국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13위로 평가된 국가대표 자율주행기업이다. 특히,‘23년 1월 싱가포르 자율주행 인프라 국가사업 수주를 시작으로 글로벌 자율주행기업으로의 성장을 본격화하고 있다.


각 기관은 협약을 통해 인프라 기반 자율주행기술 연구를 공유하고, 이를 기반으로 자율주행자동차 상용화를 위한 협업을 추진한다.


특히 오토노머스에이투지의 C-ITS 기술인 ’a2z 라이다 인프라 시스템’이 대한민국의 K-City(자율주행실험도시)와 싱가포르의 자율차연구센터(CETRAN)에 공통적으로 설치가 되어있기 때문에, 본 기술의 바탕으로 양 국가의 공공도로에서 자율주행차를 조기에 상용화할 수 있는 방안을 위해 머리를 맞댈 예정이다.


협약식에 참여한 미래전략실 유민상 CSO(최고전략책임자)는 “각 국가의 자율주행 법규 제정을 주도하는 정부기관들과 협업을 한 최초의 스타트업이라는 점에 감사하면서도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며, “각 국 정부기관과 손잡고 발맞추어 자율주행 상용화를 위한 협업을 계속해서 늘려나가며, 양 국 모두의 공공도로에서 가장 먼저 a2z의 자율차를 보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의지를 밝혔다.


한편 오토노머스에이투지는 본 협약 외에도 올해 싱가포르 법인(Autonomous a2z PTE. LTD)을 설립하고 싱가포르 국가사업인 COSMO 프로젝트 수주와 싱가포르 국제 비즈니스 어워드(SBR Award) 수상 등 글로벌 시장 진출을 본격화하고 있다. 특히, 오는 6월 7일부터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Asia Tech x Singapore (AT x SG)에 참가하여 인프라 기반 자율주행기술을 알리고, 현지 통신사와의 업무협약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벤처스퀘어 오효진 기자


관련기사

뉴시스 오토노머스에이투지, '자율 주행차 국제협력' 업무협약



News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