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Autonomous a2z

News


Press 오토노머스에이투지, 국토부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자 선정

페이지 정보

작성자 Autonomous a2z 조회 325 작성일 2022-05-27

본문

[사진: 셔터스톡]


[디지털투데이 정유림 기자] 자율주행 스타트업 오토노머스에이투지 컨소시엄은 국토교통부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시범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오토노머스에이투지 컨소시엄은 이 사업을 통해 대구 테크노폴리스와 국가산업단지 내 여객(수요응답형)과 물류(배송 서비스)를 통합 서비스할 수 있는 차량 플랫폼 및 인프라 기반을 마련한다.


이번 공모에는 총 7개 컨소시엄이 참여했으며 오토노머스에이투지, 아이티텔레콤 2개 컨소시엄이 시범 사업자로 최종 선정됐다. 오토노머스에이투지 컨소시엄엔 카카오모빌리티, KT, 현대오토에버, 뉴빌리티, 한국자동차연구원이 참여했다.


이번 사업에서 오토노머스에이투지는 자율주행 실증거리와 자율주행차를 보유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자율주행 여객·물류 통합 차량 플랫폼을 개발한다. 이를 배송 로봇 및 관제 시스템, 통신 인프라 등과 연동해 서비스를 고도화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대구시와 협업해 기존에 구축된 자율주행 인프라를 활용함으로써 1차년도엔 대구 테크노폴리스를 중심(10.6km)으로, 2차년도엔 대구 국가산업단지까지 범위를 확장(17.6km)해 여객·물류 통합형 수요응답서비스(DRT)와 배송 모빌리티 서비스를 실증할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자율주행 기술을 서비스로 구현하는데 필요한 '여객 및 물류 통합 서비스 플랫폼' 개발에 나선다. 다양한 서비스에 대응할 수 있는 플랫폼 요건을 도출하고 자율주행에 특화된 배차·라우팅 등 플랫폼 기능을 제시할 예정이다.


또 수요 예측 기반 여객 및 물류 복합 오더 관리 최적화, 이용자 행태 데이터에 기반한 영역 클러스터링을 담당해 수요응답형 배차 및 라우팅 기술을 개발하고 지역 맞춤형 서비스 시나리오 발굴을 진행할 예정이다.


KT는 5G 기반 차량·사물 통신(V2X) 환경과 KT가 자체 개발한 보급형 단말(C-V2X 전용) 및 스마트폰 솔루션 Soft V2X를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오토에버는 실도로 기반 자율주행차에 활용 가능한 차세대 지능형 교통 시스템(C-ITS)·센서 인프라 구축을 맡는다.


뉴빌리티는 자율주행 로봇배송 서비스를 위한 데이터 취득 및 맵 생성, 배송로봇과 관제·배차 플랫폼 연동, 자율주행차와 배송로봇 간 연계 활용이 가능한 서비스 시나리오 구현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국자동차연구원은 자율주행 플랫폼과 인프라·관제 시스템 연동을 통한 서비스 실증 및 데이터 분석을 담당한다. 서비스 실증 데이터베이스 분류, 이벤트 결과분석, 안전한 자율주행(여객·물류 통합) 서비스 운영을 위한 개선방향 도출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한지형 오토노머스에이투지 대표는 "여객과 물류를 통합하는, 신개념 서비스 제공을 통해 자율주행 상용화 촉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디지털투데이 정유림 기자 2yclever@d-today.co.kr


관련 뉴스 

IT DAILY 오토노머스에이투지, 국토부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최종사업자 선정

아이뉴스 24 카카오모빌리티 참여 컨소시엄 'a2z', 국토부 자율주행 서비스 사업자 선정

뉴시스 오토노머스에이투지, 국토부 자율주행 서비스 사업자 선정

블로터 카카오모빌리티 손잡은 'a2z', 여객·물류 자율주행 서비스 실증한다 

헤럴드경제 오토노머스에이투지, 여객-물류 통합 자율주행 기술 개발 주도





News 목록